실별 안내
Room information

금오 비형 옥적 계림 선화 무영 낙안 백결 헌화 도솔 카페소설 욕실정보 천마
  • 이야기로 역은 한옥 소설재
  • 신라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설화들은 기묘하고 아름다운 내용들로 가득합니다.
    [이야기로 엮은 한옥 소설재]는 여러분들이 머무실 각 방의 이름을 설화에서 가져와 함께 그 의미들을 되새겨보고자 했습니다.
    옛 이야기의 주인공이 된 것처럼 설레고, 멋진 꿈들로 가득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 Soseoljae: Hanok built with stories
  • Tales coming down from the Silla period are full of strange and beautiful stories.
    [Soseoljae: Hanok built with stories] named each guestroom based on these old tales as a way to reevaluate the meaning of each story.
    We hope that your stay will be filled with wonderful dreams in which you are the heroes and heroines of these old tales.
  • 비형 (鼻荊) Bihyeong

    액운과 병마가 감히 다가오지 못할 이름
    진지왕이 혼령이 되어 낳은 아들 비형랑은 이승과 저승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도깨비와 귀신들이 두려워하며 따랐다는 전설의 인물입니다. 그래서 신라의 사람들은 집에 비형랑이 머물고 있다는 글을 써 붙여 액운과 병마를 막았답니다.
    여러분의 이번 여행길에도 비형랑의 강건하고 복된 기운이 함께 해 안전하고 행복한 시간이길 기원합니다.
  • A name unapproachable by misfortune and disease
  • Bihyeongrang, son of King Jinji’s ghost, is a legendary figure who had to power to go back and forth this world and otherworld and was followed and feared by goblins and demons. It has been said that people of Silla put up a sign on the house saying that Bihyeongrang is staying there to chase away misfortune and diseases.
    We hope that your journey will be safe and happy with Bihyeongrang’s robust and blessed spirit.
  • 선화(善花)Seonhwa

    사랑을 얻는 지혜, 노래가 되다.
    서동이 선화공주의 사랑을 얻기 위해 아이들에게 부르게 했다는 서동요薯童謠.
    오늘날 현실에 걸맞은 구애방법은 아니겠지만 사랑의 맺어짐에는 어떠한 한계도 없다는 그 속뜻만큼은 새겨봄직 합니다. 선화善花의 방에 찾아주신 여러분께 서동의 재기와 선화공주의 용기, 동화 같은 사랑이 함께 하길 바랍니다.
  • The wisdom to win love becomes a song
  • Seodong-yo (薯童謠: Song of Seodong), a song that Seodong asked the children to sing to win the love of Princess Seonhwa.
    This might not be a way of courtship that suits today’s reality, but it surely is worth revisiting to think about the song’s underlying meaning that there is no barriers to realizing love. We hope that our guests staying at Seonhwa’s room will experience Seodong’s wisdom, Princess Seonhwa’s courage, and a fairy-tale love.
  • 도솔 (兜率)Dosol

    꽃을 흩뿌리며 공덕의 노래를 부르다
    하늘에 두 개의 해가 뜨는 변괴가 있자, 왕은 제단을 쌓고 공덕 높은 이가 지나길 기다리는데 마침 길을 지나던 월명사가 인연이 되어 도솔가를 지어 바치니 미륵보살이 감동하여 변괴를 사라지게 하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집니다. 향가 노랫말의 속뜻에는 여러 해석이 있겠으나 꽃을 흩뿌리며 노래로 제사를 올리는 장면을 떠올려 보면 그저 아름답고 신비합니다.
    꽃들에게 명하노니, 세상을 평온하게 하고 오늘을 즐겁고 행복하게 하라!
  • Singing a song of good deeds while bestrewing flowers
  • When an extraordinary calamity hits Silla with two suns appearing in the sky, the King Gyeongdoek prepares an altar and prays for a person who has practiced good deeds to come and make offering to Buddha. Just in time, Monk Wolmyeong passes by and is asked to pray. Wolmyeong composes Dosolga and make an offering. Impressed by the song, Bodhisattva chases away the disaster. This is the story of Dosolga. The lyrics to this hyanga can be interpreted in many different ways, but regardless of the meaning, it is simply beautiful and mysterious to imagine the scene with a monk making an offering to Buddha singing a song and bestrewing flowers.
    We command you flowers to make this world peaceful and bless today with happiness.
  • 계림 (鷄林)Gyerim

    신라의 시작과 마지막을 알린 전설의 숲
    김알지가 태어난 금궤가 있던 숲의 이름으로 그 탄생을 흰빛의 닭이 울어 알렸다고 계림이라 불리었다 하며, 이는 곧 신라의 옛 국명처럼 사용되기도 했답니다.
    계림의 나무는 계절보다 일찍 단풍이 든다고도 하는데 이를 본 최지원은 신라의 시대가 저물어 감을 예언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이 숲은 고목들이 우거지고 시내가 흐르는 생생한 모습으로 우리 곁에 남아있는데요.
    천년의 전설들을 품어온 계림처럼 여러분의 추억도 오래오래 무성하길 바랍니다.
  • The legendary woods that marked the beginning and end of Silla
  • Gyerim is the name of the woods where the golden chest carrying baby Kim Al-ji was found. The name Gyerim (鷄林: Cock forest) was given because the legend says that a white cock informed the birth of Kim Al-ji with a big crow.
    This is also why the name was also used to indicate old Silla. It is said that the trees in Gyerim turn colors earlier than trees elsewhere, for which Choi Ji-won predicted the demise of Silla, interpreting it as an ominous sign. To this day, this legendary place is very much alive with old trees and brooks flowing through.
    Just like the woods that carry the thousand-year-old legend, we hope that your memories will grow thick for a long time.
  • 옥적(玉笛)Okjeok

    모든 근심을 잠재우는 피리소리
    신라 31대 신문왕은 신령스러운 대나무로 피리를 만들었는데 이것을 연주하면 병과 전쟁, 가뭄과 장마를 비롯한 나라의 근심이 모두 사라졌다 합니다. 신라의 옥적이 바로 그 ‘만파식적萬波息笛’이라 전해지는데요. 이 방을 찾아주신 모든 분들의 근심 또한 사라지고 평온한 마음으로 쉬어가시라는 바람을 이름에 담았습니다.
  • The sound of flute that quiets all worries
  • It has been quoted that Sinmoon, the 31st King of Silla, made a flute out of bamboo and that the sound of this flute repelled all worries of the country from diseases and wars to drought and heavy rain.
    It is said that Okjeok dating from Silla is this legendary Manpasikjeok (萬波息笛). We named this room Okjeok hoping that everyone who stays in this room will have a peaceful rest without a worry.
  • 금오 (金鰲)Geumo

    서라벌 깊숙이 편히 앉은 금거북이
    금오는 고위산과 더불어 경주 남산을 이루는 산의 이름입니다. 피어오르는 아지랑이가 저녁놀을 받으면 연분홍으로 곱게 물든다 하여 신라팔괴 중 하나로 꼽히고, 조선시대의 김시습이 은거하며 금오신화를 지은 아름답고 역사적 의미를 품은 산.
    서라벌 깊숙이 들어앉아 백성들의 삶을 지혜롭게 굽어살피는 금거북이의 상서로운 기운이 여러분이 머무는 이 방에 가득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 A golden turtle sitting comfortably deep inside Seorabeol
  • Geomo is the name of a mountain located in Gyeongju. Along with Goweesan Mountain, it forms a part of Namsan Mountain. It is counted as one of Silla’s Eight Mysterious Sights for its beautiful sight of haze emitting a light pink hue under the sunset. It also bears a historical meaning for Kim Shi-seup retired to hermitage in that mountain and wrote Geumo Sinhwa.
    We hope that this room is filled with the auspicious energy of the golden turtle sitting deep inside Seorabeol and wisely looking over the lives of its people.
  • 헌화(獻花)Heonhwa

    세상 만물을 움직이는 아름다움
    신라의 수로부인은 빼어나게 아름다워 온갖 신물들도 탐을 내었다고 합니다. 어느 날 부인이 가파른 벼랑 위에 핀 철쭉을 갖고 싶어 하자, 한 노인이 홀연히 나타나 꽃과 함께 지어 바친 노래가 바로 헌화가입니다. 우리도 모두 저마다 아름다운 사람들, 고운 꽃 한 송이 받아 마땅한 여러분께 이 공간과 향기로운 하루를 선사합니다.
  • Beauty that moves all creations in the world
  • According to a tale, Madam Suro in the Silla period was so beautiful that she was desired by all ethereal creatures. One day, Madam Suro saw a royal azalea on the edge of a steep cliff and wanted to have it. Right at the moment, an old man appeared out of nowhere and gave her the flower while sing this song, Heonhwaga (獻花歌: song of offering flowers). We too would like to offer this space and a day full of fragrance to our beautiful guests, who deserve to receive a stem of flower.
  • 백결 (百結)Baekgyeol

    부귀란 사람의 마음에 달린 것
    새해를 맞아 방아를 찧는 집들 사이에서도 가장 흥겨운 소리가 울리는 것은 백결선생의 집이었습니다. 금전으로 대표되는 물질적인 부富가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도와주지만 행복할 준비가 되지 않은 마음의 물욕은 채워지지 않고 공허할 뿐이겠지요.
    마음이 부유해지고 흥이 솟는 여행이 되길 소설재가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 Wealth and honor is in the eye of the beholder
  • Among all the houses filled with the sound of milling in preparation of New Year, the house that made the merriest noise was Mr. Baekgyeol’s house. Material wealth represented by money can help make our lives comfortable but worldly desires unprepared to accept happiness can never be satisfied and will only feel hollow.
    We hope that your journey to Gyeongju and Soseoljae will enrich you heart and mind and lift up your spirit.
  • 낙안 (落雁)Nakan

    아름다운 풍광에 잠시 머물러 모닐다
    금장대는 경주의 시가지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신라의 건축물로, 주변에 펼쳐진 풍광이 너무나도 아름다워 길을 떠나던 기러기들마저 잠시 머물면서 노닐다 간다고 합니다. 그 모습이 신기하여 신라의 8괴 중 하나인 금장낙안(金藏落雁)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가치 높은 문화유산과 더불어 유려한 경치가 있는 경주에서 여러분 역시 마음껏 노닐다 가시라는 마음을 담아 이 안락한 방의 이름을 낙안이라 지었습니다.
  • Geumjangdae is a Silla structure that overlooks the entire Gyeongju city. People say that the view surrounding the structure is so beautiful that geese hover flock over the area for a while on their way south. The sight of geese flocking on Geumjangdae is such a marvel that the term Geumjanglakan (金藏落雁: geese falling on Geamjang) was coined to note this marvelous sight as one of Silla’s Eight Mysterious Sights.
    We named this comfortable room Nakan with hopes that you too will enjoy your time at Gyeongju that has beautiful sceneries and valuable cultural heritage.
  • 무영 (無影)Muyeong

    영지에 어린 아사달 아사녀의 애사哀史
    남편이 짓고 있을 석가탑(무영탑)이 끝내 그 그림자를 연못에 비추지 않자 외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연못으로 사라졌던 아사녀와 그 뒤를 따른 아사달의 이야기에는 처연한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이 슬픈 전설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까닭은 여전히 우리 안에 사랑이 있기 때문이고 그림자가 아닌, 지금 함께 하고 있는 사람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부디 오늘이 영원할 것처럼 행복하시길.
  • A sad story of Asadal and Asanyeo floating on a holy ground
  • When Asanyeo finds that the Sakyamuni Pagoda her husband was building never casted a shadow on the pond (thus called Muyeongtap, a Pagoda with no shadow), she drowns herself in the pond unable to overcome loneliness. This sadly beautiful story ends with the death of Asadal, who learns about his wife tragic death and follows her path.
    We cannot help but find this sad story beautiful because we have love in our heart and the people we love beside us.
    Wishing your day here and now is as happy as if it will last forever.
  • 천마 (天馬)Cheonma

    금천金天을 내달리는 천년의 꿈
    신라의 시조 혁거세의 알을 품다 하늘로 올라간 말의 이야기를 듣고, 날개처럼 갈기를 나부끼며 천공을 달리는 천마도를 보면 우리의 마음도 신라 천 년의 금빛 하늘을 누비는 것만 같습니다.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유산을 간직한 경주에서의 여행이 여러분께 더 없는 추억이 되고, 환상적인 꿈과 포근한 휴식이 함께 하는 시간이길 바라마지 않습니다.
  • A thousand years old dream flying across Geumcheon (金天: golden sky)
  • According to the legend of Hyeokgeose, the founding monarch of Silla, a white horse flew up the sky after incubating the egg from which Hyeokgeose came. Cheonmado (天馬圖: Painting of horse in the sky) depicts this scene of the white horse flying up to the sky with his mane spread open like wings. Listening to the legend of Hyeokgeose and looking at Cheonmado, we feel like we are flying through the golden sky of Silla a thousand years ago.
    We hope that your journey to Gyeongju, that has a long history and glorious cultural heritage, will be most memorable journey filled with fantastic dreams and comfortable rest.
  • 경상북도 경주시 포석로 1050번길 46, 경주시 황남동 186-4
    070-7357-7412
    사업자등록번호 : 466-10-00683 상호: 소설재 첨성대점
    대표 : 신현정 외 1명